yuchi's Development Home


근황

조회 수 1091 추천 수 44 2006.12.11 03:33:56
좀 상쾌한 월요일을 맞이하고 싶어서 11시쯤 잤는데 눈떠보니 새벽2시.

이럴줄 알았지.

탱자탱자 웹질하다가 글 하나 남깁니다.

12월 22일 게이트 pt예정입니다.

잘 모르겠는데 하여간 이 회사에선 마일스톤은 점검 정도고 게이트는 프로젝트의 go/stop을 결정하는 pt라고 하네요.

이러쿵 저러쿵 안팎의 문제를 모두 무시해버리고 딱 필요한 인원하고만 얘기해서 pt준비를 한지가 한달쯤 된듯하군요.

이 회사 와서 못해본 경험도 많이 했습니다. 특히 사람 사이에서 생기는 일에 대해선 꽤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내가 알고 있던 개발방식에 대해서 의문도 들었었고 스스로 능력이 없다고도 생각했었고.

지금은 결론이 났죠. 난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지금은 내 방식대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되는 것이...pt를 통과하지 못하면 어차피 그 다음이란 없으니까.

짧은 기간동안 뭘 만들어서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뭘 어떻게 해야하는지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현 상태에서 가장 필요한 것을 하고 있으니까 다른 망설임은 없죠.

고민하지도 않고 걱정하지도 않습니다.

혹자는 유영천이가 프로젝트 접힐까봐 무지 쫄아있다고 생각할지도 모르지만...한달전쯤까지도 분명 그랬지만 지금은 아닙니다.

욕심이랄까 기대랄까 그런건 이미 버렸고 내가 현재 해야할 일에 최선을 다 할뿐이죠....최악(사실 최악 아니라고 생각하지만)의 경우에 내 스스로 떳떳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네..사실 현실적으로 생각할때 전에도 그닥 아쉬울건 없었어요. 책임감과 자존심의 문제였을 뿐이죠.

대략 열흘정도 남았군요. 실제 코드를 짜고 데이타를 맞춰서 소프트웨어로서의 게임들 빌드하데 쓸 수 있는 시간은 사실상 일주일도 안남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은 충분합니다.

생각했던 기능들을 몇 가지 빼버렸지만 정말 시간 안에 알뜰하게 맞췄다는 느낌이군요. 지각까지 30초를 남겨놓고 웃으며 출근하는 기분입니다.

이번 pt에서도 찬바람 휘휘 불고, 윗사람들은 뭐 씹은 표정으로 '수고했습니다' 얘기 한마디도 안하겠지만. 그건 확실하지만...

정말입니다. 이번엔 정말 잘 했습니다. 스스로 칭찬해주고 싶습니다.

사실상 나를 포함해서 3-4명이 일은 다 했습니다만, 이 회사 와서 처음으로 일을 일처럼 했다는 기분도 듭니다.

내심 뿌듯하기까지 합니다.

이젠 걱정도, 미련도, 후회도 없습니다.

pt 끝나는 날 그동안 모아둔 지각비까지 얹어서 회식이나 거하게 해야겠습니다.

댓글 '3'

MiR

2006.12.11 11:56:16
*.73.89.139

조용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화이팅!

아줌마

2006.12.13 10:08:44
*.232.100.161

밥사줄께 와

베지타

2006.12.18 00:35:28
*.59.105.55

저도 담달말일이 PT라서 ( 저희두 이것에 go/stop이 걸렸어요.. )
PT 잘될겁니다. 힘내셈..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434 학습기간 여치 2007-01-31 1314
433 bye bye NHN Games 여치 2007-01-27 1594
432 이리저리 모의중 여치 2007-01-23 1379
431 근황 [7] 여치 2007-01-20 1232
430 [심리 테스트] 중세 어쩌고 테스트..다시 [1] 여치 2007-01-14 1179
429 결론 [2] 여치 2007-01-11 1275
428 ceia 원정기 [2] 여치 2007-01-11 1212
427 이론... 여치 2007-01-11 1473
426 철학놀이 여치 2007-01-10 1824
425 신년맞이 푸쉬업 2007번 [2] 여치 2007-01-05 1347
424 after after 여치 2006-12-28 1410
423 몸살 여치 2006-12-26 1285
422 그릇의 크기를 줄이면... 여치 2006-12-25 1821
421 after 여치 2006-12-22 1327
420 before 여치 2006-12-22 1275
419 매니져와 엔지니어 여치 2006-12-18 1228
418 여기저기 사진 사이트를 돌아다녀보면... 여치 2006-12-17 1231
417 뒹굴뒹굴 file [1] 여치 2006-12-17 1085
» 근황 [3] 여치 2006-12-11 1091
415 개인 프로젝트 시작 여치 2006-12-08 1107
天安門大屠殺 六四天安門事件 反右派鬥爭 大躍進政策 文化大革命 六四天安門事件 The Tiananmen Square protests of 1989 天安門大屠殺 The Tiananmen Square Massacre 反右派鬥爭 The Anti-Rightist Struggle 大躍進政策 The Great Leap Forward 文化大革命 The Great Proletarian Cultural Revolution 人權 Human Rights 民運 Democratization 自由 Freedom 獨立 Independence 多黨制 Multi-party system 民主 言論 思想 反共 反革命 抗議 運動 騷亂 暴亂 騷擾 擾亂 抗暴 平反 維權 示威游行 法輪功 Falun Dafa 李洪志 法輪大法 大法弟子 強制斷種 強制堕胎 民族淨化 人體實驗 胡耀邦 趙紫陽 魏京生 王丹 還政於民 和平演變 激流中國 北京之春 大紀元時報 九評論共産黨 獨裁 專制 壓制 統一 監視 鎮壓 迫害 侵略 掠奪 破壞 拷問 屠殺 肅清 活摘器官 障テ社會 誘拐 買賣人口 遊進 走私 毒品 賣淫 春畫 賭博 六合彩 台灣 臺灣 Taiwan Formosa 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西藏 土伯特 唐古特 Tibet 達償ワ喇嘛 Dalai Lama 新疆維吾爾自治區 The Xinjiang Uyghur Autonomous Region free tibet

Think



XE Login

天安門大屠殺 六四天安門事件 反右派鬥爭 大躍進政策 文化大革命 六四天安門事件 The Tiananmen Square protests of 1989 天安門大屠殺 The Tiananmen Square Massacre 反右派鬥爭 The Anti-Rightist Struggle 大躍進政策 The Great Leap Forward 文化大革命 The Great Proletarian Cultural Revolution 人權 Human Rights 民運 Democratization 自由 Freedom 獨立 Independence 多黨制 Multi-party system 民主 言論 思想 反共 反革命 抗議 運動 騷亂 暴亂 騷擾 擾亂 抗暴 平反 維權 示威游行 法輪功 Falun Dafa 李洪志 法輪大法 大法弟子 強制斷種 強制堕胎 民族淨化 人體實驗 胡耀邦 趙紫陽 魏京生 王丹 還政於民 和平演變 激流中國 北京之春 大紀元時報 九評論共産黨 獨裁 專制 壓制 統一 監視 鎮壓 迫害 侵略 掠奪 破壞 拷問 屠殺 肅清 活摘器官 障テ社會 誘拐 買賣人口 遊進 走私 毒品 賣淫 春畫 賭博 六合彩 台灣 臺灣 Taiwan Formosa 中華民國 Republic of China 西藏 土伯特 唐古特 Tibet 達償ワ喇嘛 Dalai Lama 新疆維吾爾自治區 The Xinjiang Uyghur Autonomous Region free tibet